작성일 : 09-02-16 10:05
다시 읽어도 좋은 글
 글쓴이 : 송언기 회…
조회 : 5,158  









                                                                                   다시
읽어도 좋은 글                          
       




                                                                                                                                            
(제공: 김용배님)






























여러분!





어영부영 보낸 오늘은

어제 죽은 사람이 그렇게도 갈망하던
내일입니다.

어찌 헛되이 하루를 보내시렵니까.





저처럼 키작고 못생긴 사람도

이렇게 하루를 아끼고 달콤하게
보내려고 애쓰는데 말입니다.

억지로 웃으면 전신이 쑤시고 담이
결려 오나

정말로 웃으면 헬스클럽 다니는
것보다 좋습니다.







어느 사슴목장을 찾았습니다.

주인 어르신과 얘기를 나눴지요.



"사슴이
몇 마리나 되나요?"

"289마리요."

"그럼 어르신 올해 연세가 어떻게
되십니까?"

"한 80넘었는데, 끝자리는 잘 모르고
산다오"



"아니, 사슴 숫자는 정확히 아시면서

어찌 어르신 나이는 모르십니까?"

"그거야 사슴은 훔쳐가는 놈이 많아서
매일 세어 보지만

내 나이야 훔쳐가는 놈이 없어서
그냥저냥 산다오."







나이란 전국민이 자동으로 매년
한 살씩 먹는 겁니다.

어떤 사람은 욕심이 많아서 서너
살씩 더 먹는 사람도 있지요.

어떤 사람은 맘이 착해서 서너 살씩
뚝 떼어서 남에게 그냥 주는 사람도
있어요.

같은 나이인데도 더 늙어 보이는
사람이 있는가 하면 젊어 보이는
사람도 있지요.







장수마을에
갔더니 105세 어르신이 계셨습니다.

"장수 비결이 뭡니까?"

"안 죽으니깐 오래 살지!"

"올해 연세가 어떻게 되세요?"

"다섯 살밖에 안 먹었어."



 "네? 무슨 말씀이신지…."

"100살은 무거워서 집에다 두고
다녀."



낙천적이고 긍정적인 생각이 장수의
비결이란 말이지요.







105세 어르신과 시골 장터를 걷는데,

앞에서 90세가 넘어 뵈는 할머님이
걸어오십니다.



"어르신,
저 할머니 한번 사귀어 보시죠?

한 70쯤 되어 뵈고 예쁘시구먼."

"뭐야? 이놈이….

저 늙은 할망구 데려다 뭔 고생하라고."



그렇습니다.

할머님이 그 얘길 들었으면 자살하셨을지도
모를 일이지요.







전 그 장수 어르신의 끝 말씀이
제 생활의 지표가 되고 도움이 됩니다.



"저,
어르신.

105년 살면서 많은 사람들이 어르신
욕하고 음해하고

그래서 열 받았을 텐데,

그걸 어떻게 해결하고 이렇게 오래
사세요?

우리 같으면 못 참고 스트레스 받아서
죽었을 텐데요."



그랬더니 너무나 간단한 답을 주셨다.

"그거야 쉽지.

욕을 하든 말든 내버려뒀더니 다
씹다가 먼저 죽었어.

나 욕하던 녀석은 세상에 한 놈도
안 남았어."







사람들은
저보고 '웃음 공장' 이라고 합니다.

저는 정말 웃음을 제조해서 싼값에
팔지요.

요즘 같이 웃을 일 없이 허탈감만
주는 세상에서

저야말로 애국자 아니겠습니까?



방송국 개그맨들이 파업을 하려고
한답니다.

왠지 아세요?

정치인들이 너무 웃겨서 개그맨들이
설 자리가 없기 때문이랍니다.







어느
날 한강변에서 모기 한 마리를 만났습니다.

그런데 국회의사당 근방에 사는
이 모기는

빨대가 더 길었습니다.



왜냐구요?

국회의원들의 얼굴이 두꺼워서 피
빠는데 힘들답니다.







누굴 부러워하지 마세요.

재벌들 다 돌아가시죠?

권력가들 다 돌아가시죠?



차 좋은 거 타는 사람도 언젠간
다 죽죠?

죽는 게 사실이라면 사는 동안에
즐겁게 사셔야 할 거 아닙니까?

별 차이 아닙니다.







부자는
회원권으로 살고,

빈자(貧者)는 회수권으로 살고.

부자는 맨션에서 살고,

빈자는 맨손으로 삽니다.

부자는 사우나에서 땀 빼고,

빈자는 사우디(사우디아라비아)에서
땀 빼고,

부자는 헬스클럽에 다니고, 빈자는
핼쑥한 얼굴로 다니고,



부자는
변기에 앉아서 일 보나,

빈자는 쪼그리고 앉아서 일을 봅니다.



잘 보세요.

글자 한두자 차이일 뿐 별로 불편할
것 없고

차라리 빈자가 낭만적이고 살맛나지
않습니까?







저는
이렇게 작아도 주눅 들지 않습니다.

제가 좋아하는 사람 중에 중국의
덩샤오핑이 있습니다.

저보다도 3㎝가 작으신데요.

그분이 이런 말씀을 하셨죠.



"하늘이 무너져도 난 두려워하지
않는다.

하늘이 무너진다면 키 큰 사람이
먼저 다친다."



 아주
속 시원한 말씀이죠.

배가 많이 나오신 분들도 걱정하지
마세요.



걸어가다가 차가 와서 받아도

배가 먼저 닿기 때문에 에어백 역할을
하니까

가운데 중요한 건 끄떡 없을 테니까요.











고등학교 때 선생님께서

저희들에게 장래 희망을 물어보셨습니다.



"영철이 커서 뭐 될래?"

"네 저는 우주과학자가 되고 싶습니다."





 "영숙이는?"

"저는 여자니까 애 낳고 평범하게
살래요."



"상용이는?"

"저는 큰 꿈은 없고요.

영숙이가 애 낳는데 협조하고 싶습니다."



솔직하게 살면 사는 재미가 솔솔
납니다.







 요즘
헌혈하는 사람이 적답니다.

길에서 헌혈하라고 권하면 뿌리치면서
핑계가 많습니다.



바람둥이에게 헌혈하라면

"어젯밤에 쌍코피가 나서 피가 부족하다"고
하죠.

구두쇠는 "난 찔러도 피 한 방울도
안 난다"고 하고요.



골초들은 "내 피를 어떻게 임산부나
애들에게 주겠느냐"고 도망가고,

나이 드신 분들은 "내 피는 유통기간이
지나서 못 써!"라고 한답니다.







 

 

 

여러분은 지금 행복하신 겁니다.









 


 


살아서
오늘 아침에 신문을 볼 수 있다는
것만 해도,

어제 돌아가신 분은 하고 싶어도
못하는..

그 행복한 일을 여러분들은 지금
하고 계시는 거니까요..









     
빙그레~ 웃음이 피어 오르는 좋은
글이죠^^

      
의미있는 글이기도 하구요^^











     
새롭게 시작하는 이 아침에

     
여러분들께서는 이 글을 보시는
것 만으로도



     
어제 생을 마감한 부자가 누릴 수
없는..

     
행복을 담으시는 거랍니다.












 


 








 
 

Total 21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먹고 안먹고는 고정관념이다. KHDI 07-18 4282
공지 [3분경영-구건서 대표] 2017 사장님만 모르고 있는 노동법 KHDI 02-28 12676
공지 [3분경영-염동호 이사장] 300년 장수기업의 장수 DNA KHDI 02-28 12594
공지 [전미옥 칼럼] 인어공주의 매력은 목소리가 전부였을까? KHDI 02-21 12364
공지 [전미옥 칼럼] 천지개벽해도 ‘사람’이 경쟁력이다! KHDI 02-24 11847
공지 [김덕희 칼럼] 상호간 win-win을 추구하는 전략적 비즈니스 협상… KHDI 10-12 12393
공지 [홍의숙 비즈칼럼] ‘감성터치’로 쑥쑥 크는 노동 생산성 KHDI 03-04 13308
공지 CRM(고객관계관리)의 진정한 의미-김덕희 영업연구소장 KHDI 02-01 12372
공지 구건서 대표-내비게이터십 내인생은 내가 디자인한다 KHDI 10-14 12844
공지 자본주의 5.0시대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공유가치 창출_김덕희 … KHDI 10-04 12906
공지 21C 감성마케팅 시대의 고객 니즈별 차별화 전략_김덕희 영업연… KHDI 10-04 12858
공지 [월간인사관리] 류랑도 대표 - 직장은 일을 거래하는 시장이다 KHDI 03-31 14626
공지 공중정원과 히브리노예들의 합창 KHDI 12-23 15281
공지 봄이 오는 소리 - 정문호 동국산업 고문 KHDI 04-07 17006
공지 놀이와 노동 - 최윤규 카툰경영연구소 대표 KHDI 01-23 18413
공지 꿈과 비전을 준비하는 인생의 밑바닥 KHDI 10-06 19167
공지 왜 인문학인가 - 정문호 동국산업 고문 KHDI 09-02 19719
공지 최윤규의 창의력칼럼 - 위대한 나의 발견 '강점 혁명' KHDI 09-01 19750
공지 최윤규의 창의력칼럼 - 마음을 움직이는 능력 KHDI 08-22 19558
공지 변화와 혁신의 시대 - 정문호 동국산업 고문 서울대AMP 로타리 … KHDI 08-18 19138
공지 최윤규의 창의력칼럼 - 비틀즈의 꿈 이야기 KHDI 07-14 19718
공지 아는만큼 보이고 든 만큼 말한다 - 가재산 피플스그룹 이사장 KHDI 07-08 19744
공지 최윤규의 창의력칼럼 - 컨버전스(Convergence) KHDI 07-02 19947
공지 최윤규 대표의 카투노믹스 [잠자는 가치관] KHDI 06-23 21530
공지 최윤규 대표의 카투노믹스 [영화 인시디어스] KHDI 06-23 21430
공지 “마케팅은 surfing이다” 차송일 소장의 차 한잔의 마케팅 이야… KHDI 04-22 20362
공지 아하! 기사와 글쿠나! 선생 - 피플스그룹 대표 가재산 KHDI 03-28 22405
공지 최윤규 대표의 카투노믹스 [수상한 그녀] [겨울왕국]편 KHDI 02-18 23562
60 창업에 관한 몇가지 생각 (2) 김봉중 04-10 5492
59 다시 읽어도 좋은 글 송언기 회… 02-16 5159
58 ◆호감받는 사람들의 25가지 유형◆ 송언기 회… 08-30 6481
57 종소리 송언기 회… 08-30 5670
56 ♣ 사는 것이 힘이 들때가 있습니다 ♣ 회원 08-30 5481
55 오랫만에 만난 멋진 영화--타인의 삶 장 영주 04-13 6492
54 인간개발연구원에 감사드립니다 유머플러스… 02-07 6478
53 무료로 결혼 상담 해 드릴려고 합니다 양 종 관 02-26 6821
52 [분수대]공부모임 30년-중앙일보 2월3일 신문기사 입니다. leeyoungji… 02-04 7062
51 리더가 범하기 쉬운 11가지 오류 공병호 경… 09-13 8188
50 장만기 회장님을 조은사람조은세상에 추천합니다. 조은상 06-07 7941
49 고속철+시승하던+날 김창송+성… 04-26 7645
48 맹자와 플라톤과 21세기 장성 아카데미 笑泉 김재… 04-07 8448
47 이공계 기피로는 2만달러 달성 못한다 조완규 한… 01-09 7570
46 차이나클럽 창립총회 연설문3 유장희 이… 12-30 6927
처음이전    11    12    13    14    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