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0-10-11 17:05
황푸강변의 나들이 (상하이 엑스포 참관기) - 김창송 회장님 -
 글쓴이 : 홍보팀
조회 : 3,996  

황푸강변의 나들이

(상하이 엑스포 참관기)

 

김창송 성원교역(주) 회장

 

엑스포 상영관에 일행은 안내되었다. ‘동방의 자취’를 주제로 한 제 1전시 구역은 시간의 흐름에 따라 중국의 지난날의 발자취와 문화가 눈을 현란하게 했다. 그 옛날 송나라 시대로 되돌아 간 듯 ‘청명상하도’를 입체화하고 있어 일행은 잠시 과거에 묻혀버렸다. 그런가하면 영욕의 모진 세월을 지나 놀랍도록 근대화 도시로 변모해 가고 있음도 한눈으로 볼 수 있었다. 쓰촨성의 천재지변 속에 망연자실도 잠시, 오열의 아픔을 딛고 백성들은 땀과 땀을 모아 다시 비상하는 모습은 눈물겨웠다. 이어서 가상 열차를 타고 하늘을 나르듯 가노라면 ‘과거와 현대의 이야기’가 테마로 부각된다. 미래도시계획은 농촌과 함께 아우르는 상상의 지혜를 엿볼 수 있었다. 마침내 청정한 푸른 하늘을 그려보는 친환경에너지 개발만이 내일의 갈 길임을 가슴에 담았다.

 

난푸다리와 루푸다리 사이에 지어진 대중국관은 상하이를 가로지르는 황푸강(黃浦江) 양안을 따라 흐르는 물길을 벗하고 있었다. 인간은 본래 강변을 울타리로 무리지어 살아 왔으나 그 쾌적한 마을은 무엇으로 자연과 벗하며 이루느냐가 화두로 다가온다. 예외 없이 이 땅의 인간들은 이승을 떠야 한다. 살아있던 그 때, 그 순간 그 무슨 궤적을 남겨놓고 갈 것인가를 묻고 있었다.

 

동방에서 가장 뛰어난 문화를 표방하는 그 자긍심, 광활한 지역에 세워진 크나큰 전시관은 오리엔탈 크라운이라 칭하고 있었다. 상하이 엑스포테마는 한마디로 녹색성장, 환경보호였으며 그것을 위해 지구촌 제일 앞장에 설 것을 그들은 외치고 있었다.

 

수소 충전소와 태양광 가로등은 물론 쿨링 아일랜드(Cooling Island 凉島) 개념을 도입했는가하면 지열, 풍력, 태양열로 전력을 생산하여 CO2를 줄이고 있었다. 이리하여 동방의 으뜸(東方之冠), 발전을 거듭하는 중화(鼎盛中華), 천하의 곡창(天下糧倉), 부유한 백성(富庶百姓)이 중국이 꿈꾸는 내일이었다. 쾌적한 미래도시 발전을 지향하는 주최국 다운 중국관은 규모의 웅장함을 자랑하며 위로 상승하는 모양과 붉은색이 이 나라의 문화와 기질을 표현하는 특징 있는 건물이라고 했다. 이웃사촌인양 한국전시관 옆에 다정히 자리한 중국관은 31개의 성(省 )과 자치구(自治區) 및 직할시(直轄市)는 저마다 차별성이 있어 지루함이 없었다.

 

인문과 과학기술의 베이징은 매력적인 수도로 역시 국제도시로서의 이미지를 지니고 있었다. 언제부터인가 아시아의 뉴욕이라는 별명과 함께 외관만이 아니라 그들의 국민의식이 자본주의 서구인들 보다 더 자본주의적이라고 한다. 초원문명의 도시 발전을 꿈꾸는 내 몽고관은 가상 산악자전거를 타고 가상의 초원을 여행하는 체험 역시 미래의 꿈으로 가득차고 있었다. 백두산이 숨 쉬는 지린관(吉林館)은 산정천지와 산림, 고산화원 등의 요소를 융합하여 지린의 독특한 풍요를 전시했다. 이 푸른 백두천지야말로 우리의 향수 어린 마음의 고향이 아니던가. 배 모양의 외형으로 도시와 바다가 하나 됨을 강조한 푸젠관은 대만해협의 매력과 가능성을 열어놓고 있었다. 생태풍경, 생태도시를 주제로 한 아름다운 도시건설, 끝없는 푸른빛, 하늘의 동쪽에 솟은 태산을 모티브로 장식한 산동관, 물의 역사가 곧 인류의 역사임을 강조한 후베이관, 로봇 차림으로 관람객을 맞는 광시관, 매혹적인 해변 경치와 열대과일, 순박한 민족성의 최적의 거주 환경을 자랑하는 하이닌관, 생태환경을 보호하고 민족문화를 계승하고자 하는 티베트의 이념을 소개하는 티베트관, 칭하이에서 발원된 장강황하, 란칭강을 통해 물의 역사를 소개한 침하이관, 끝으로 영원한 신천지 상하이관은 동서양을 융합한 편리하고 이상적인 도시건설의 이념이 소개되었다.

 

저들의 숙원이던 타이완과의 교역동반자 관계마저 이루어지고보니 15억 인구의 신중국은 가속이 붙어 달려갈 기색이다. 급기야 그들은 미래의 인류 생존을 위해 쌀의 자족능력을 최우선과제로 부각시켰다. 자연에서가 아니라 공장에서 제조한다는 것이었다. 마치 비닐하우스 속의 채소 재배하듯 인공지능으로 쌀농사를 짓고 있는 모습이 꿈이 아닌 현실로 다가왔다. 머리 숙인 누런 벼 이삭들이 유리창 넘어 전시관에서 손짓하고 있었다. 과연 그 무공해 밥맛은 어떠할까? 이리하여 쾌적한 농촌 같은 미래도시 속에서 인간은 천수를 누리게 되리라는 것이다. 더 좋은 도시 (Better City), 더 좋은 삶(Better Life)이 그들의 구호였다. 고령화 속의 저 출산으로 인간이 경원시하는 3D 허드레 일들은 이제 모두 로봇의 몫이다. 이 얼마나 기대되는 환상적인 장밋빛 미래도시 일까? 또 다른 세상이 무지개 속에 어렴풋이 보이는 것만 같다.

 

드디어 관람을 마치고 밖으로 나왔다. 하늘에는 잿빛 구름이 드리우고 있었다. 서쪽으로 기울어진 햇빛 아래 꼬리에 꼬리를 물고 있는 인파는 줄어들 줄 모른다. 인산인해의 또 다른 인간 전시관이 소리 없이 물결치고 있었다. 하루에 50만이 찾아온다니 그저 놀라울 뿐이다. 오늘 이 짧은 황푸 강변의 나들이야 말로 내 생애 오래오래 긴 여운으로 각인되어질 것이다. 공항으로 가는 귀국길 초고속을 뽐내며 달리는 자기 부상열차 속에서 우리는 과연 마냥 즐거워만 할 일이 아닌 것만 같았다.

 


 
 

Total 21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먹고 안먹고는 고정관념이다. KHDI 07-18 275
공지 [3분경영-구건서 대표] 2017 사장님만 모르고 있는 노동법 KHDI 02-28 8491
공지 [3분경영-염동호 이사장] 300년 장수기업의 장수 DNA KHDI 02-28 8561
공지 [전미옥 칼럼] 인어공주의 매력은 목소리가 전부였을까? KHDI 02-21 8352
공지 [전미옥 칼럼] 천지개벽해도 ‘사람’이 경쟁력이다! KHDI 02-24 7997
공지 [김덕희 칼럼] 상호간 win-win을 추구하는 전략적 비즈니스 협상… KHDI 10-12 8485
공지 [홍의숙 비즈칼럼] ‘감성터치’로 쑥쑥 크는 노동 생산성 KHDI 03-04 9223
공지 CRM(고객관계관리)의 진정한 의미-김덕희 영업연구소장 KHDI 02-01 8272
공지 구건서 대표-내비게이터십 내인생은 내가 디자인한다 KHDI 10-14 8753
공지 자본주의 5.0시대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공유가치 창출_김덕희 … KHDI 10-04 8933
공지 21C 감성마케팅 시대의 고객 니즈별 차별화 전략_김덕희 영업연… KHDI 10-04 8918
공지 [월간인사관리] 류랑도 대표 - 직장은 일을 거래하는 시장이다 KHDI 03-31 10695
공지 공중정원과 히브리노예들의 합창 KHDI 12-23 11304
공지 봄이 오는 소리 - 정문호 동국산업 고문 KHDI 04-07 13046
공지 놀이와 노동 - 최윤규 카툰경영연구소 대표 KHDI 01-23 14429
공지 꿈과 비전을 준비하는 인생의 밑바닥 KHDI 10-06 15222
공지 왜 인문학인가 - 정문호 동국산업 고문 KHDI 09-02 15578
공지 최윤규의 창의력칼럼 - 위대한 나의 발견 '강점 혁명' KHDI 09-01 15780
공지 최윤규의 창의력칼럼 - 마음을 움직이는 능력 KHDI 08-22 15666
공지 변화와 혁신의 시대 - 정문호 동국산업 고문 서울대AMP 로타리 … KHDI 08-18 15186
공지 최윤규의 창의력칼럼 - 비틀즈의 꿈 이야기 KHDI 07-14 15655
공지 아는만큼 보이고 든 만큼 말한다 - 가재산 피플스그룹 이사장 KHDI 07-08 15753
공지 최윤규의 창의력칼럼 - 컨버전스(Convergence) KHDI 07-02 15945
공지 최윤규 대표의 카투노믹스 [잠자는 가치관] KHDI 06-23 17453
공지 최윤규 대표의 카투노믹스 [영화 인시디어스] KHDI 06-23 17407
공지 “마케팅은 surfing이다” 차송일 소장의 차 한잔의 마케팅 이야… KHDI 04-22 16476
공지 아하! 기사와 글쿠나! 선생 - 피플스그룹 대표 가재산 KHDI 03-28 18354
공지 최윤규 대표의 카투노믹스 [수상한 그녀] [겨울왕국]편 KHDI 02-18 19413
105 메릴린치 글로벌 리서치(2011.6.2) KHDI 06-03 3923
104 고 황장엽 추모시(공한수 Big Dream & Success 사장) KHDI 10-18 4916
103 부품산업 힘들지만 결국 경영자의 몫이다. - 박춘봉 회장님 - 홍보팀 10-11 4567
102 위기가정을 위한 집단상담을 다녀와서 - 이남옥 소장님 - 홍보팀 10-11 4620
101 산책길에서 - 김창송 회장님 - 홍보팀 10-11 4582
100 물고기 마을 (제주 인간개발원 CEO 포럼) - 김창송 회장님 - 홍보팀 10-11 5052
99 황푸강변의 나들이 (상하이 엑스포 참관기) - 김창송 회장님 - 홍보팀 10-11 3997
98 종심소욕 유불구의 경지를 생각한다. - 박춘봉 회장님 - 홍보팀 10-11 5358
97 야마다의 상혼 - 김창송 회장님 - 홍보팀 10-11 5010
96 마리사의 미소 (의료봉사를 마치고) - 김창송 회장님 - (2) 홍보팀 10-11 5022
95 뽀르르야! 잘 지내고 있지? - 장영주 서양화가님 - 홍보팀 10-11 5858
94 심증만 가고 물증이 없는 남편의 외도, 그리고 아내의 선택 - 이… 홍보팀 10-11 7018
93 동네 대중목욕탕을 자주 가는 이유 - 이보규 소장님 - 홍보팀 10-11 5364
92 어느 착한 부부의 슬픔 - 이남옥 소장님 - 홍보팀 10-11 4562
91 어느 가게의 사훈(社訓) - 가재산 대표님 - 홍보팀 10-11 5831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