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2-10-09 12:03
<사라지는 모든 것은 아름답다> 정문호 동국산업(주) 부회장
 글쓴이 : 홍보팀
조회 : 4,063  
가을이다.
태풍이 지나간 자리에 코스모스가 활짝 피었다.
"나뭇잎 하나가 떨어짐을 보고 가을이 오는 것을 안다"고 하였다. 무덥고 긴 여름 끝에 성큼 다가선 가을, 아침저녁 문턱을 넘어오는 찬바람이 옷깃을 여미게 한다.

여름에 흐트러졌던 몸과 마음을 추스려야 하는 계절이다. 들판은 황금색으로 변하고 단풍으로 물든 가을은 누구에게나 풍요로운 결실의 계절이다.

아름다움과 풍요로움은 농부에게는 웃음이, 문인에게는 글이, 연인에게는 진한 사랑이 된다. 불타는 가을은 정열의 계절이다. 나무는 불과 5~6개월 동안의 짧은 생애를 마치면서 자신을 아름답게 불태움으로 마지막 봉사를 하는 것 같다. 산에도 들에도 정열의 불이 타오르고 있다.

단풍이 아름답게 물들기 시작하면 "모란이 피기까지"의 시인 김영랑의 황토색 짙은 시 "오-매 단풍 들것네"가 떠오른다.

<오-매 단풍 들것네?
장광에 골불은 감잎 날아오아
누이는 놀란 듯이 치어다보며
"오-매 단풍 들겄네"
추석이 내일모레 기둘리리
바람이 잦이어서 걱정이리
누이의 마음아 나를 보아라
"오-매 단풍 들것네"

밤이면 창틀 사이로 스며드는 귀뚜라미 소리가 영롱하다. 여름철 무더위 속에서 해이했던 생활 자세를 가드듬게 한다. 덥다는 핑계로 자신의 관리에 게으리지 않았는지, 삶의 자세를 너무 이완시킨 것은 아닌지 되돌아보는 때이다.

눈부신 단풍에 달빛이 비치고, 벌레소리까지 자지러지면 가을은 형언할 수 없는 낭만 속으로 흠뻑 빠져든다. 팍팍한 살림살이에 단풍놀이를 할 마음이 쉽게 생기지 않는다. 그렇지만 가을이 선사하는 단풍을 찾아 후룰 털고 발길을 옮겨보자. 단풍 속에 빠져보면 어느새 몸과 마음까지도 함께 물들어져 영혼의 안식을 얻게 될 것이다.

젊어서 가졌던 미래에 대한 꿈보다는 오늘의 현실을 유지하기가 힘겨운 세상이다. 이 가을에 생활에 시달리면서도 랜터 윌슨 스미스의 시 한 수를 읽으면서 마음의 위로를 얻는다.

어느 날 페르시아 왕이 신하들에게 마음이 슬플 때는 기쁘게, 기쁠 때는 슬프게 하는 물건을 가져올 것을 명령했다. 신하들은 밤새 모여 앉아 토론한 끝에 마침내 반지 하나를 왕에게 바쳤다. 왕은 반지에 적힌 글귀를 읽고는 크게 웃음을 터트리며 만족해했다. 반지에는 이런 글귀가 새겨져 있었다.

<이것 또한 지나가리라>
슬픔이 그대의 삶으로 밀려와 마음을 흔들고
소중한 것들을 쓸어가 버릴 때면
그대 가슴에 대고 말하라
"이것 또한 지나가리라"

행운이 그대에게 미소 짓고 기쁨과 환희로 가득할 대
근심 없는 날들이 스쳐갈 대면
세속적인 것들에만 의존하지 않도록
이 진실을 조용히 가슴에 새려라.
"이것 또한 지나가리라"

단풍잎은 저리도 진한 선홍빛으로 물들어 우리의 가슴을 아리게 하지만 언젠가는 사라진다. 누군가는 말했다. "사라지는 모든 것은 아름답다"
꽃도 시들어 사라지기 때문에 아름다운 것이다. 시들어 죽지 않는 꽃은 생명의 씨앗을 잉태하지 못하기 때문에 조화에 불과하다. 저렇게 화려하게 물들엇던 단풍이 퇴색해 낙엽이 질 대 그 자리에 어김없이 새봄을 준비하는 눈들이 감는다. 자라지는 것은 생명의 미학이요, 존재하는 모든 것은 함께 연출하는 예술이다. 삶은 숭고한 것이고, 죽음은 아름다운 것이다.

"한 알의 밀알이 땅에 떨어져 죽지 않으면 한 알 그대로 있고, 죽으면 맣은 열매를 맺느니라" 산야의 단풍이 눈물겹도록 아름다운 날 성서의 한 구절이 뇌리에 자꾸만 되새겨 진다.
사라졌다가도 어김없이 다시 오는 아름다운 이 계절에 모두 함께 행복을 느껴보자.

 
 

Total 21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먹고 안먹고는 고정관념이다. KHDI 07-18 7885
공지 [3분경영-구건서 대표] 2017 사장님만 모르고 있는 노동법 KHDI 02-28 16556
공지 [3분경영-염동호 이사장] 300년 장수기업의 장수 DNA KHDI 02-28 16509
공지 [전미옥 칼럼] 인어공주의 매력은 목소리가 전부였을까? KHDI 02-21 16091
공지 [전미옥 칼럼] 천지개벽해도 ‘사람’이 경쟁력이다! KHDI 02-24 15713
공지 [김덕희 칼럼] 상호간 win-win을 추구하는 전략적 비즈니스 협상… KHDI 10-12 16113
공지 [홍의숙 비즈칼럼] ‘감성터치’로 쑥쑥 크는 노동 생산성 KHDI 03-04 17092
공지 CRM(고객관계관리)의 진정한 의미-김덕희 영업연구소장 KHDI 02-01 16164
공지 구건서 대표-내비게이터십 내인생은 내가 디자인한다 KHDI 10-14 16479
공지 자본주의 5.0시대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공유가치 창출_김덕희 … KHDI 10-04 16575
공지 21C 감성마케팅 시대의 고객 니즈별 차별화 전략_김덕희 영업연… KHDI 10-04 16694
공지 [월간인사관리] 류랑도 대표 - 직장은 일을 거래하는 시장이다 KHDI 03-31 18328
공지 공중정원과 히브리노예들의 합창 KHDI 12-23 18938
공지 봄이 오는 소리 - 정문호 동국산업 고문 KHDI 04-07 20698
공지 놀이와 노동 - 최윤규 카툰경영연구소 대표 KHDI 01-23 22188
공지 꿈과 비전을 준비하는 인생의 밑바닥 KHDI 10-06 22817
공지 왜 인문학인가 - 정문호 동국산업 고문 KHDI 09-02 23404
공지 최윤규의 창의력칼럼 - 위대한 나의 발견 '강점 혁명' KHDI 09-01 23493
공지 최윤규의 창의력칼럼 - 마음을 움직이는 능력 KHDI 08-22 23259
공지 변화와 혁신의 시대 - 정문호 동국산업 고문 서울대AMP 로타리 … KHDI 08-18 22754
공지 최윤규의 창의력칼럼 - 비틀즈의 꿈 이야기 KHDI 07-14 23487
공지 아는만큼 보이고 든 만큼 말한다 - 가재산 피플스그룹 이사장 KHDI 07-08 23445
공지 최윤규의 창의력칼럼 - 컨버전스(Convergence) KHDI 07-02 23750
공지 최윤규 대표의 카투노믹스 [잠자는 가치관] KHDI 06-23 25697
공지 최윤규 대표의 카투노믹스 [영화 인시디어스] KHDI 06-23 25292
공지 “마케팅은 surfing이다” 차송일 소장의 차 한잔의 마케팅 이야… KHDI 04-22 24105
공지 아하! 기사와 글쿠나! 선생 - 피플스그룹 대표 가재산 KHDI 03-28 26231
공지 최윤규 대표의 카투노믹스 [수상한 그녀] [겨울왕국]편 KHDI 02-18 27395
165 <사라지는 모든 것은 아름답다> 정문호 동국산업(주) 부회… 홍보팀 10-09 4064
164 <꿈이 영글어 가는 계절> -정문호 동국산업(주) 부회장- 홍보팀 09-28 3780
163 <지금 우리사회에 필요한 것> -정문호 동국산업(주) 부회… 홍보팀 09-27 3451
162 <사랑은 나눔이다> -정문호 동국산업(주) 부회장- 홍보팀 09-27 3498
161 <탐욕의 끝> -정문호 동국산업(주) 부회장- 홍보팀 09-24 3777
160 <7월의 단상(斷想)> -정문호 동국산업(주) 부회장- 홍보팀 09-21 3745
159 교통사고 나니 나가지 마라! - 서양화가 장영주 KHDI 09-20 4017
158 치유-서양화가 장영주 홍보팀 09-07 3932
157 고성팔경-윤백중 삼화비닐(주) 회장 홍보팀 09-07 4622
156 (수정)따뜻한 자본주의는 따뜻한 상거래로부터-박춘봉 부원광학(… 홍보팀 09-07 3943
155 교세라에서 동반성장의 전형을 배운다-박춘봉 부원광학(주) 회장 홍보팀 09-07 4404
154 잊지 못할 제자 사랑-가재산 (주)조인스HR 대표 홍보팀 09-07 3515
153 독일인들의 대화를 들으며...-이남옥 서울사이버대 가족상담학과… 홍보팀 09-07 3707
152 브레멘 대학식당 Mensa 와 Chef-이남옥 서울사이버대 가족상담학… 홍보팀 09-07 3899
151 고객감동의 극치를 본다-박춘봉 부원광학(주) 회장 홍보팀 09-07 3789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