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4-07-08 09:23
아는만큼 보이고 든 만큼 말한다 - 가재산 피플스그룹 이사장
 글쓴이 : KHDI
조회 : 14,719  

평소 말하는 습관이나 행동은 그 사람의 인격과 인품을 나타낸다. 누구를 만나도 희망과 긍정의 말투로 말하는 사람도 많지만 첫마디부터 부정의 말투를 가진 사람도 있다.


옛날에 박씨 성을 가진 나이 지긋한 백정이 장터에서 푸줏간을 하고 있었다. 당시에는 백정이라면 천민 중에서도 최하층 계급이었다. 어느 날 양반 두 사람이 고기를 사러왔다.


첫 번째 양반이 거친 말투로 말했다.


"야, 이 백정 놈아! 고기 한 근 대령해라!"


"예, 그렇습지요."그 백정은 대답하고 저울에 달아 정확히 한 근의 고기를 떼어주었다.


두 번째 양반은 상대가 비록 천한 백정이지만, 나이 든 사람에게 함부로 말을 하는 것이 거북했다. 그래서 점잖게 부탁했다.


"여보시게, 박서방! 여기 고기 한 근 주시게나."


"예, 그러지요, 고맙습니다." 그 백정은 기분 좋게 대답하면서 고기를 듬뿍 잘라주었다. 첫 번째 고기를 산 양반이 옆에서 보니, 같은 한 근인데도 자기한테 건네준 고기보다 아무래도 갑절은 더 많아 보였다.


그 양반은 몹시 화가 나서 소리를 지르며 따졌다.


"야, 이놈아! 같은 한 근인데, 왜 이 사람 것은 이렇게 많고, 내 것은 이렇게 적으냐?" 그러자 그 백정이 태연하게 대답했다.


“네, 그거야 손님 고기는「백정 놈」이 자른 것이고, 이 어른 고기는「박 서방」이 자른 것이니까요.”


우리나라 사람들은 의외로 상대방에 대한 배려의 마음이 적은 편이다. 특히 가볍게 던지는 말한 마디조차도 상대방에게 기분을 거슬리게 하는 경우가 많다. 예를 들어 운전을 하다 가벼운 접촉 정도의 교통사고 났을 때 노상에서 삿대질하며 고성으로 싸움을 하는 경우를 종종 목격하게 되는데 선진국에서는 이러한 일을 보기 힘들다. 이는 상대방에게 던지는 말 에 배려가 없기 때문에 가는 말이 거칠다보니 결국 교통사고와 무관하게 삿대질까지 동원되는 싸움판으로 변질되고 만다.


원래 일본 사람들은 유난히 남을 배려하는 마음이 상당히 습관화되어 있다. 오죽하면 일본에는 상대방의 귀에 거슬리거나 남이 싫어하는 이야기는 하지 않으려고 면전에서는 속내(이를 ‘혼네’라고 함)를 말하지 않고, “하이 하이” 하면서 상대방에게 기분상하지 않고 듣기 좋게 겉치례 말인 “다떼마에”라는 말까지 있다.


집안에서 부부싸움이나 고부간의 갈등, 직장에서의 상하간의 갈등, 노사 간의 문제, 특히 요즘 정치인들이 인기가 바닥까지 떨어지는 이유도 대개는 이러한 상대방을 배려하지 않은 거친 말씨에서 출발한다. 상대방을 의식한 작은 말 한마디의 배려는 서로를 존중하게 되고 기분까지도 좋게 해 준다.


지난달 모처럼 40년 넘게 가까이 지내던 대학 동창들을 만나 저녁식사를 하기로 하여 조그만 한식집에 모였다. 그중 오랫동안 외국기업에 근무하다가 최근 퇴직한 친구도 있었다. 그 친구는 당뇨병으로 고생하여 어느새 백발머리에 수척한 얼굴모습이었다. 그런데 이 친구는 처음 나를 보자마자 하는 말이


“야! 그동안 못 본 사이에 네 얼굴이 팍 갔구나?” 이 말을 들은 나의 표정은 일그러지고 오랜만에 만나 반갑다는 생각보다 “너는 어떤데...”하는 반감이 먼저 들었다.


반면에 5분 뒤에 들어온 친구는 사업을 하고 있는 친구라 그런지 내손을 잡으며 아주 반가운 표정과 말투로 “친구 오랜만이야! 너는 어떻게 몸을 관리하길래 이 나이에도 여전히 건강한 모습이구나? 지금도 매일 운동하는 모양이지?”


말은 아무리 많이 하더라도 상대방에게 ‘들린 만큼만 말한 것’이라고 한다. 특히 나이가 들수록 상대방의 말을 듣기보다는 말을 많이 하려고 하다보면 오히려 탈이 나고 만다. 더구나 젊은 사람들 앞에서는 우선 말을 적게 하면서도 상대방에게 기분 나쁘지 않고 호감을 주는 말하는 습관이나 배려의 마음이 필요하다. 분명 말 한마디가 천냥 빛을 값을 수도 있다는 사실을 명심할 필요가 있다.


 
 

Total 209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3분경영-구건서 대표] 2017 사장님만 모르고 있는 노동법 KHDI 02-28 7311
공지 [3분경영-염동호 이사장] 300년 장수기업의 장수 DNA KHDI 02-28 7080
공지 [전미옥 칼럼] 인어공주의 매력은 목소리가 전부였을까? KHDI 02-21 7168
공지 [전미옥 칼럼] 천지개벽해도 ‘사람’이 경쟁력이다! KHDI 02-24 7032
공지 [김덕희 칼럼] 상호간 win-win을 추구하는 전략적 비즈니스 협상… KHDI 10-12 7395
공지 [홍의숙 비즈칼럼] ‘감성터치’로 쑥쑥 크는 노동 생산성 KHDI 03-04 8132
공지 CRM(고객관계관리)의 진정한 의미-김덕희 영업연구소장 KHDI 02-01 7234
공지 구건서 대표-내비게이터십 내인생은 내가 디자인한다 KHDI 10-14 7718
공지 자본주의 5.0시대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공유가치 창출_김덕희 … KHDI 10-04 7855
공지 21C 감성마케팅 시대의 고객 니즈별 차별화 전략_김덕희 영업연… KHDI 10-04 7885
공지 [월간인사관리] 류랑도 대표 - 직장은 일을 거래하는 시장이다 KHDI 03-31 9634
공지 공중정원과 히브리노예들의 합창 KHDI 12-23 10163
공지 봄이 오는 소리 - 정문호 동국산업 고문 KHDI 04-07 12050
공지 놀이와 노동 - 최윤규 카툰경영연구소 대표 KHDI 01-23 13399
공지 꿈과 비전을 준비하는 인생의 밑바닥 KHDI 10-06 14133
공지 왜 인문학인가 - 정문호 동국산업 고문 KHDI 09-02 14590
공지 최윤규의 창의력칼럼 - 위대한 나의 발견 '강점 혁명' KHDI 09-01 14689
공지 최윤규의 창의력칼럼 - 마음을 움직이는 능력 KHDI 08-22 14553
공지 변화와 혁신의 시대 - 정문호 동국산업 고문 서울대AMP 로타리 … KHDI 08-18 14239
공지 최윤규의 창의력칼럼 - 비틀즈의 꿈 이야기 KHDI 07-14 14579
공지 아는만큼 보이고 든 만큼 말한다 - 가재산 피플스그룹 이사장 KHDI 07-08 14720
공지 최윤규의 창의력칼럼 - 컨버전스(Convergence) KHDI 07-02 14899
공지 최윤규 대표의 카투노믹스 [잠자는 가치관] KHDI 06-23 16416
공지 최윤규 대표의 카투노믹스 [영화 인시디어스] KHDI 06-23 16404
공지 “마케팅은 surfing이다” 차송일 소장의 차 한잔의 마케팅 이야… KHDI 04-22 15466
공지 아하! 기사와 글쿠나! 선생 - 피플스그룹 대표 가재산 KHDI 03-28 17235
공지 최윤규 대표의 카투노믹스 [수상한 그녀] [겨울왕국]편 KHDI 02-18 18351
    1    2    3    4    5    6    7    8    9    10    다음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