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16-10-04 10:08
자본주의 5.0시대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공유가치 창출_김덕희 영업연구소장
 글쓴이 : KHDI
조회 : 8,933  
   https://goo.gl/EZETpQ [1074]

자본주의 5.0시대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공유가치 창출

김덕희 영업연구소장/경영학 박사



기업경영의 ‘1차적 목적은 이윤창출이다’ 라는 명제에 이의를 제기하는 사람은 아마도 없을 것이다. 그러나 기업경영자가 노블레스 오블리주(noblesse oblige) 에 반하는 행위를 일삼는다면 소비자는 물론 모두가 분개할 것이다. 그래서 기업의 지속성장(CSM)을 위해서는 사회적 책임(CSR)을 다해야 한다. 첫 번째는 윤리적 경영이다. 회사차원에서는 우선적으로 분식회계, 일감 몰아주기, ‘갑질’ 등 중소업체에 대한 부당행위 등이며 개인적 차원에서는 CEO와 후대들의 사생활과 관련 사회적 물의를 일으키는 도덕적 해이일 것이다. 두 번째는 21세기에 그린마케팅(Green Marketing)을 지향하는 환경경영이다.

시대는 이제 기업의 사회적 책임에서 한발 더 나아가 공유가치 창출(CSV)을 요구하고 있다. 그럼 사회적 책임과 공유가치 창출의 차이는 무엇일까? 사회적 책임은 기업이 위 두 가지 요소를 바탕으로 기업을 경영하면서 기부활동으로 이윤 중 일부를 일회성으로 사회에 기여하는 그 자체인 것이다. 그러나 공유가치 창출은 사회적 책임처럼 제로 섬(Zero Sum)게임의 성격의 일방적이고 일회성인 기부가 아니라 시장의 가치를 계속해서 창출하면서 기업과 함께 모든 구성원 관계자들과 지역공동체도 상생과정을 통해 지속적으로 유지, 성장, 발전시켜 나가는 것이다.

CSV는 CSR와 비슷하지만 ‘가치 창출’이라는 점에서 가장 큰 차이가 있다. CSR는 선행 및 기부활동을 통해 기업의 이윤 중 일부를 사회에 환원하기 때문에 기업의 경제적 추구와는 무관하다. 그러나 CSV는 기업의 경제적 기회와 지역 사회의 수요가 공유되는 지점에서 기업의 사업적 가치를 창출해 경제적·사회적 이익을 함께 추구한다. 공유가치 창출은 기업의 경제적 가치와 공동체의 사회적 가치를 조화시키는 경영으로, 2006년 마이클 포터와 FSG의 공동 창업자 마크 R. 크레이머가 하버드 비즈니스 리뷰에 처음 제시한 용어이며 2011년에 본격적으로 확장된 개념이다. 그는 20여 년 설파한 기업의 발전적 모델인 ‘본원적 경쟁전략’에서 탈피해 이제는 공유가치 창출을 통해서 기업의 지속성장 발전을 가능케 한다고 주장한다.

CSV의 해외기업 사례로 세계적인 기부 왕 빌 게이츠는 IT기업으로서 IT에 대한 무상교육과 창업을 지원하며 생산과정에서 물을 많이 소비하는 코카콜라는 물자원의 보존에 대해 지원하고 스타 벅스는 공정무역과 커피원료의 공정가 구입으로 공유가치 창출에 대한 사명을 다함으로써 공유가치를 창출한다. 우리의 경우 CSV의 원조는 노블레스 오블리주를 온몸으로 실천한 고 유일한 박사님이 ‘국민 건강을 지켜야 한다’는 신념 하나로 설립한 유한양행이다. 한겨울에 얼어붙은 개울물로 빨래를 하고 손이 부르튼 아낙네의 질고를 불쌍히 여겨 ‘안티푸라민’을 생산하고 이후 모든 재산을 사회에 환원했던 것이 바로 한국에서 CSV의 선구자로서 길을 열었기 때문이다. 기업이 지속성장 발전을 도모하기 위한 공유가치를 창출하기 위해서는 다음과 같은 세 가지 조건이 필요조건이다.

1.제품과 시장에 대한 개발전략 : 제품과 시장을 개발하거나 슘페터의 ‘창조적 파괴’와 최근에 ‘파괴적 혁신’을 주문하는 클레이튼 크리스텐슨의 이론을 통해 기존의 것들을 완전히 바꿔 사회적 요구 및 고객욕구(Needs)를 만족시킬 수 있어야 한다.

2.기업문화의 재정의 : 사내 다양한 부서 및 임직원이 함께 참여해 기획하고 실행할 수 있는 협업(Collaboration)문화와 피드백에 대한 관리 시스템이 필요하다. 또한 기업 외부의 다양한 파트너 그룹과 효율적으로 협업할 수 있는 구조를 만들어야 한다.

3.지역 공동체 구축 : 기업이 핵심역량(Core Competence)을 바탕으로 경쟁력을 확보하고 사회와 함께 성장하기 위해서 기업은 지역 공급업체와의 진정한 파트너십, 자사의 인적, 물적 자원을 통한 업체에 대한 교육 및 컨설팅 지원 그리고 환경자원 보전에 대한 효과적인 후원, 도로와 통신과 같은 인프라에 직·간접투자, 재능 있는 인력양성의 산학협동체제 마련 등을 함께 구축해야 한다.


 
 

Total 21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먹고 안먹고는 고정관념이다. KHDI 07-18 275
공지 [3분경영-구건서 대표] 2017 사장님만 모르고 있는 노동법 KHDI 02-28 8491
공지 [3분경영-염동호 이사장] 300년 장수기업의 장수 DNA KHDI 02-28 8561
공지 [전미옥 칼럼] 인어공주의 매력은 목소리가 전부였을까? KHDI 02-21 8352
공지 [전미옥 칼럼] 천지개벽해도 ‘사람’이 경쟁력이다! KHDI 02-24 7997
공지 [김덕희 칼럼] 상호간 win-win을 추구하는 전략적 비즈니스 협상… KHDI 10-12 8485
공지 [홍의숙 비즈칼럼] ‘감성터치’로 쑥쑥 크는 노동 생산성 KHDI 03-04 9223
공지 CRM(고객관계관리)의 진정한 의미-김덕희 영업연구소장 KHDI 02-01 8272
공지 구건서 대표-내비게이터십 내인생은 내가 디자인한다 KHDI 10-14 8753
공지 자본주의 5.0시대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공유가치 창출_김덕희 … KHDI 10-04 8934
공지 21C 감성마케팅 시대의 고객 니즈별 차별화 전략_김덕희 영업연… KHDI 10-04 8918
공지 [월간인사관리] 류랑도 대표 - 직장은 일을 거래하는 시장이다 KHDI 03-31 10695
공지 공중정원과 히브리노예들의 합창 KHDI 12-23 11304
공지 봄이 오는 소리 - 정문호 동국산업 고문 KHDI 04-07 13046
공지 놀이와 노동 - 최윤규 카툰경영연구소 대표 KHDI 01-23 14429
공지 꿈과 비전을 준비하는 인생의 밑바닥 KHDI 10-06 15222
공지 왜 인문학인가 - 정문호 동국산업 고문 KHDI 09-02 15578
공지 최윤규의 창의력칼럼 - 위대한 나의 발견 '강점 혁명' KHDI 09-01 15780
공지 최윤규의 창의력칼럼 - 마음을 움직이는 능력 KHDI 08-22 15666
공지 변화와 혁신의 시대 - 정문호 동국산업 고문 서울대AMP 로타리 … KHDI 08-18 15187
공지 최윤규의 창의력칼럼 - 비틀즈의 꿈 이야기 KHDI 07-14 15655
공지 아는만큼 보이고 든 만큼 말한다 - 가재산 피플스그룹 이사장 KHDI 07-08 15753
공지 최윤규의 창의력칼럼 - 컨버전스(Convergence) KHDI 07-02 15945
공지 최윤규 대표의 카투노믹스 [잠자는 가치관] KHDI 06-23 17454
공지 최윤규 대표의 카투노믹스 [영화 인시디어스] KHDI 06-23 17407
공지 “마케팅은 surfing이다” 차송일 소장의 차 한잔의 마케팅 이야… KHDI 04-22 16476
공지 아하! 기사와 글쿠나! 선생 - 피플스그룹 대표 가재산 KHDI 03-28 18354
공지 최윤규 대표의 카투노믹스 [수상한 그녀] [겨울왕국]편 KHDI 02-18 19413
105 메릴린치 글로벌 리서치(2011.6.2) KHDI 06-03 3923
104 고 황장엽 추모시(공한수 Big Dream & Success 사장) KHDI 10-18 4916
103 부품산업 힘들지만 결국 경영자의 몫이다. - 박춘봉 회장님 - 홍보팀 10-11 4567
102 위기가정을 위한 집단상담을 다녀와서 - 이남옥 소장님 - 홍보팀 10-11 4620
101 산책길에서 - 김창송 회장님 - 홍보팀 10-11 4582
100 물고기 마을 (제주 인간개발원 CEO 포럼) - 김창송 회장님 - 홍보팀 10-11 5052
99 황푸강변의 나들이 (상하이 엑스포 참관기) - 김창송 회장님 - 홍보팀 10-11 3997
98 종심소욕 유불구의 경지를 생각한다. - 박춘봉 회장님 - 홍보팀 10-11 5358
97 야마다의 상혼 - 김창송 회장님 - 홍보팀 10-11 5010
96 마리사의 미소 (의료봉사를 마치고) - 김창송 회장님 - (2) 홍보팀 10-11 5022
95 뽀르르야! 잘 지내고 있지? - 장영주 서양화가님 - 홍보팀 10-11 5858
94 심증만 가고 물증이 없는 남편의 외도, 그리고 아내의 선택 - 이… 홍보팀 10-11 7018
93 동네 대중목욕탕을 자주 가는 이유 - 이보규 소장님 - 홍보팀 10-11 5364
92 어느 착한 부부의 슬픔 - 이남옥 소장님 - 홍보팀 10-11 4563
91 어느 가게의 사훈(社訓) - 가재산 대표님 - 홍보팀 10-11 5831
처음    1    2    3    4    5    6    7    8    9    10    다음맨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