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성일 : 03-10-20 10:34
韓日 FTA, 멀리 크게 보자
 글쓴이 : 안충영 대…
조회 : 6,441  
1990년대 후반부터 지역단위, 혹은 쌍무적인 자유무역협정(FTA) 체결이 전 세계적으로 확산되고 있다. 뜻이 맞는 나라들이 속속 경제적 국경을 허물어 가고 있다. 우리나라도 4년여에 걸친 협상 끝에 칠레와 FTA를 체결했다. 20일 태국 방콕에서 열리는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정상회의에서는 한국과 일본간 FTA 공식협상 개시가 발표될 예정이다. 이로써 한국은 ‘개방형 통상국가’로서 급격히 재편되는 동아시아 경제 판도에 능동적으로 대처하는 입지를 굳히게 되는 셈이다.
▼동아시아 경제통합 향한 첫걸음▼
한일 양국은 자동차 반도체 철강 조선 등 중화학공업 분야의 세계적인 생산기지이므로 한일 FTA는 동북아는 물론 세계 경제지도에 상당한 영향을 미칠 것이다. 한일 FTA 체결시 우리나라는 일본의 자본재와 경박단소(輕薄短小) 제품에 대한 선호로 단기적으로는 무역역조, 산업구조조정 등의 측면에서 어려움이 예상된다. 그러나 중장기적으로 외국인 투자의 유입과 일본으로부터의 기술이전이 확대될 것이며 일본의 비관세장벽이 개선될 경우 우리 상품과 각종 서비스산업의 대일 진출이 확대돼 상당한 경제적 이익을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한일 FTA는 국내 경쟁을 촉진해 우리 산업의 수준을 한 단계 끌어올릴 수 있는 기회가 될 수 있다.
지난 5년 동안 양국 국책연구기관이 중심이 된 한일 FTA 공동연구, 업계간 비즈니스포럼, 산(産) 관(官) 학(學) 공동연구회 등의 순으로 한국과 일본은 양국간 FTA 논의를 발전시켜 왔다. 한일 FTA에 대한 산관학 공동연구회의 활동이 종료된 만큼 양국간 FTA 논의는 이제 협상단계로 전환돼야 한다. 지금까지의 연구와 논의가 도상훈련이었다면 지금부터 시작되는 협상은 우리 국익을 최대화해야 하는 실전(實戰) 상황이다.
한일 FTA가 체결돼 일본이 비관세장벽을 해소하고 기술이전 및 대한(對韓) 투자를 확대하면 우리는 상당한 이익을 실현할 수 있다. 이는 일본의 적극적인 협조 없이는 불가능하다. 양국 협상당사자는 이 점이 양국간 FTA 성공 여부의 키워드라는 점을 인식해야 할 것이며 특히 일본측의 전향적 자세가 FTA 타결에 절대적으로 필요하다. 우리는 앞으로 이들 세부영역에 대한 체계적 연구와 실질적인 검토를 거친 뒤 협상에 임해야 한다.
▼협상력 키워 국익 최대화 해야▼
한일 FTA는 대(對)동남아국가연합(ASEAN) FTA 및 한중일 FTA의 추진, 더 나아가 동아시아 경제통합에 기여할 수 있도록 하나의 전형으로서 설계돼야 한다. 우리의 제1교역상대국인 중국이 제안한 한중일 FTA 논의에 적극 참여하고 경제 및 안보 파트너인 미국과의 관계도 강화시켜 나갈 필요가 있다. 한미 상호투자협정(BIT)을 조기에 타결하고 한미 FTA에 대한 논의도 시작할 필요가 있다. 한일 FTA를 계기로 우리는 전방위적 FTA 네트워크에 참여해야 한다.
한일 양국은 2005년까지 협상을 타결하고, 이 협정을 발효시킬 계획이라고 한다. 한일 FTA의 경우 농업에 대한 우려가 없다는 점에서 협상이 신속하게 진행될 수 있다. 협정 타결 목표시한을 설정하는 것은 양측의 적극적인 협상 참여를 이끌어낼 수 있다는 장점이 있으나 협상력이 뒷받침되지 않을 경우 부실한 협정으로 귀착될 수 있다는 점을 명심해야 한다.
한일 FTA는 한국경제 발전사에서 우리나라가 개방체제에 본격적으로 진입한다는 의미를 지니고 있다. 이를 내실 있게 추진하기 위해서는 정책패러다임도 획기적으로 수정돼야 할 것이다. 우선 이미 타결된 한-칠레 FTA부터 조속히 국회에서 비준동의를 해줘야 한다. 한일 FTA를 우리 경제의 새로운 도약으로 활용하기 위해서는 우리 자신의 노력이 기본전제가 돼야 함은 말할 나위가 없다. 노사관계를 비롯한 비즈니스 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고 우리 산업의 경쟁력을 제고하는 노력이 수반될 때 외국인 투자도 유입될 것이고, 우리 정부가 추진하는 동북아경제중심 구축 및 국민소득 2만달러도 실현될 수 있을 것이다.

(동아일보 2003-10-14)

 
 

Total 210
번호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지 먹고 안먹고는 고정관념이다. KHDI 07-18 6322
공지 [3분경영-구건서 대표] 2017 사장님만 모르고 있는 노동법 KHDI 02-28 14955
공지 [3분경영-염동호 이사장] 300년 장수기업의 장수 DNA KHDI 02-28 14830
공지 [전미옥 칼럼] 인어공주의 매력은 목소리가 전부였을까? KHDI 02-21 14553
공지 [전미옥 칼럼] 천지개벽해도 ‘사람’이 경쟁력이다! KHDI 02-24 14056
공지 [김덕희 칼럼] 상호간 win-win을 추구하는 전략적 비즈니스 협상… KHDI 10-12 14528
공지 [홍의숙 비즈칼럼] ‘감성터치’로 쑥쑥 크는 노동 생산성 KHDI 03-04 15497
공지 CRM(고객관계관리)의 진정한 의미-김덕희 영업연구소장 KHDI 02-01 14503
공지 구건서 대표-내비게이터십 내인생은 내가 디자인한다 KHDI 10-14 14956
공지 자본주의 5.0시대 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공유가치 창출_김덕희 … KHDI 10-04 15060
공지 21C 감성마케팅 시대의 고객 니즈별 차별화 전략_김덕희 영업연… KHDI 10-04 15097
공지 [월간인사관리] 류랑도 대표 - 직장은 일을 거래하는 시장이다 KHDI 03-31 16767
공지 공중정원과 히브리노예들의 합창 KHDI 12-23 17398
공지 봄이 오는 소리 - 정문호 동국산업 고문 KHDI 04-07 19183
공지 놀이와 노동 - 최윤규 카툰경영연구소 대표 KHDI 01-23 20606
공지 꿈과 비전을 준비하는 인생의 밑바닥 KHDI 10-06 21260
공지 왜 인문학인가 - 정문호 동국산업 고문 KHDI 09-02 21854
공지 최윤규의 창의력칼럼 - 위대한 나의 발견 '강점 혁명' KHDI 09-01 21902
공지 최윤규의 창의력칼럼 - 마음을 움직이는 능력 KHDI 08-22 21725
공지 변화와 혁신의 시대 - 정문호 동국산업 고문 서울대AMP 로타리 … KHDI 08-18 21255
공지 최윤규의 창의력칼럼 - 비틀즈의 꿈 이야기 KHDI 07-14 21908
공지 아는만큼 보이고 든 만큼 말한다 - 가재산 피플스그룹 이사장 KHDI 07-08 21895
공지 최윤규의 창의력칼럼 - 컨버전스(Convergence) KHDI 07-02 22175
공지 최윤규 대표의 카투노믹스 [잠자는 가치관] KHDI 06-23 23926
공지 최윤규 대표의 카투노믹스 [영화 인시디어스] KHDI 06-23 23682
공지 “마케팅은 surfing이다” 차송일 소장의 차 한잔의 마케팅 이야… KHDI 04-22 22550
공지 아하! 기사와 글쿠나! 선생 - 피플스그룹 대표 가재산 KHDI 03-28 24611
공지 최윤규 대표의 카투노믹스 [수상한 그녀] [겨울왕국]편 KHDI 02-18 25787
45 차이나클럽 창립총회 연설문 홍인기 한… 12-30 7515
44 차이나클럽 창립총회 연설문 조 순 민족… 12-30 6130
43 분단종식-개혁 두토끼잡아야... 한완상 한… 11-03 6611
42 韓日 FTA, 멀리 크게 보자 안충영 대… 10-20 6442
41 중소기업, 한국경제 활로의 견인차 안충영 대… 10-18 6614
40 [한경에세이] 긍정적 사고 .. 윤석금 <웅진그룹 회장> 회원부 10-15 6449
39 [번지는 나눔의 물결]전문가 좌담-박원순 상임이사 발언내용 홍보부 10-14 6311
38 중국 연길을 다녀와서 허정근 송… 10-01 6794
37 연변에서 받은 감동 황경호 한… 10-01 6829
36 연변을 다녀오며 손경식 弘… 10-01 5985
35 연변방문 所懷 서수철 기… 10-01 6289
34 연변을 생각하면서 남기열 우… 10-01 6110
33 연변 조선족자치주를 찾아서 김균용 한… 10-01 6123
32 교회는 신앙의 파이프 조현삼 목… 09-24 6096
31 새로운 꿈을 향하여 전용찬 경… 09-02 6092
처음이전    11    12    13    14    맨끝